> Living > mypetnews Library
지폐의 세계사
박서현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4  07:29: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보통 지폐에는 그 나라를 대표하는 위인 1명의 얼굴이 등장한다. 그런데 중앙아프리카 국가 부룬디의 지폐에는 2명의 위인이 나란히 들어 있다. 후투족 출신 첫 민간 대통령인 은다다예 전 대통령과 투치족 출신 르와가소르 왕자의 초상화가 함께 새겨져 있는 것이다.

이 독특한 지폐 문양에는 르완다 내전으로 이어졌던 후투족과 투치족의 대립이란 부룬디의 아픈 역사가 있다. 은다다예 전 대통령은 두 민족 간 화해를 위해 힘썼으나 취임 4개월 만에 암살당했다. 부룬디는 그 뜻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은다다예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인쇄한 지폐를 발행했다. 그러나 이후 정권이 다시 투치족 손아귀에 들어가면서 은다다예 전 대통령의 초상화가 지폐에서 삭제되고 전통조각 도안이 그 빈자리를 채웠다. 그러다가 2002년 후투족과 투치족은 마침내 휴전에 동의하고 평화협정에 서명하기에 이르렀는데, 현재 은다다예 전 대통령과 르와가소르 왕자가 나란히 등장한 지폐는 두 민족의 진정한 화해 가능성과 희망을 담고 있는 것이다.

대만의 유명한 대중 인문학자이자 미학자인 저자는 지폐가 단순한 돈이 아니라 예술이자 시대의 기억이라고 이야기한다. 지폐의 도안은 시대와 역사를 반영하며 국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축하고 있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지폐는 한 나라의 정체성을 단숨에 파악할 수 있는 가장 작은 도구이기도 하다. 한 나라의 흥망성쇠, 비전과 이상이 오롯이 담긴, 한 국가를 이해하는 데 더없이 좋은 자료다.

아쉬운 것은 한국 지폐에 대한 이야기가 없다는 점. 대신 북한 지폐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눈길을 끈다. 저자는 1992년 북한이 발행한 50원 지폐의 주체사상탑, 100원 지폐의 김일성 초상 등을 소개하며 “북한의 김 씨 왕조는 시공을 착각해 절대왕정을 부활시킨 독재자였다”고 날카롭게 지적한다. 다시 한 번 지폐가 단순한 돈 이상의 의미가 있음을 생각하게 만든다.

셰저칭 저/ 마음서재/ 328쪽/ 1만6,000원

박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반려동물 5대 메가트렌드"… 펫서울 8월9일 개최
2
서울시, '취약가구 반려동물' 동물등록·중성화 지원
3
'고양이'는 안 된다… 반려묘 외면한 동물등록제
4
핸드폰 뺏는 갈매기
5
대형견 피하다 넘어져 장애…"6천111만원 배상해야
6
생후 3개월 된 진돗개에게 수간 시도한 20대 남성
7
퓨리나 원 ‘개린이 나들이 프로모션’ 진행
8
'고양이'는 안 된다… 반려묘 외면한 동물등록제
9
美 고교 졸업앨범에 등장한 14마리 개의 슬픈 사연
10
반려동물 박람회 '마이펫페어' 7월12일 인천서 개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06월드마크 2층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최지훈  |  편집인 : 김명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