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뉴스
동물단체 등 “입마개 의무화 과도한 조처” 반발
이소영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21  19:28: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체고(키) 40㎝ 이상인 개를 대상으로 입마개를 의무 착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반려견 안전관리대책을 내놓은 뒤 동물단체와 보호자들을 중심으로 과도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견종을 가리지 않고 크기만으로 의무화 기준을 나눠 실효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모든 반려견에게 이를 강제하는 것은 사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드문 사례라는 것이다.

동물권단체 케어와 한국동물보호연합, 반려동물행동교정전문가, 네이버카페 대형견가족 등 8개 단체 소속 80여명은 21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반려견 안전관리대책을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박소연 케어 대표는 “맹견이 아닌 일반 개들까지 크기로 구분해 입마개를 의무화하는 국가는 그 유례를 찾기 어렵다”며 “유럽과 미국 등 많은 나라들처럼 맹견으로 규정된 개들의 수입과 번식, 판매를 불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이어 “이번 대책에 반려견주들의 입장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며 “실효성마저 담보할 수 없는 이번 대책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침석한 이웅종 연암대 교수(동물보호학)는 “지금까지의 개물림 사고를 보면 제대로 교육을 시키지 않은 사람들의 반려견들이 집을 뛰쳐나와 단독으로 일으킨 사고가 잦았다”며 “(이번 정부안은)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18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체고 40㎝ 이상인 개들을 대상으로 입마개를 의무화하고, 인명사고를 일으킨 반려견주를 형사 처벌하는 등의 내용으로 반려견 안전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동물단체 등은 단순히 크기를 기준으로 삼아서는 반려견의 공격성을 제대로 판단할 수 없고, 반려인과 비반련인 사이에 감정의 골만 깊어질 뿐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이날 동물단체 등은 근본적인 사고방지를 위해 △맹견인 도사견 등을 번식 판매하는 개농장 금지 △맹견으로 규정된 개들의 수입, 번식, 판매 불허 △반려동물 복지를 위해 동물보호법 강화 등을 요구했다.

이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서울 반려동물 100만 마리…보호·입양·교육센터 운영
2
남편 단수
3
지하철 6호선 타면 ‘웃는 고양이’ 볼 수 있다
4
사자 곰 호랑이가 절친?
5
반려동물 ‘집밥’, 동영상 보며 더 쉽게 만들어요!
6
개물림 20명중 1명 '중상'…"친척·이웃 개가 더 위험"
7
스타벅스 웨이
8
지폐의 세계사
9
반려동물용 날고기 식품 조심하세요
10
이마트, 카카오프렌즈표 반려동물 용품 판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06월드마크 2층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최지훈  |  편집인 : 김명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