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뉴스
"아파도 안 온 자식들" 반려동물에 37억 상속했다
김준동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1.26  10:57: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중국에서 한 할머니가 평소 연락을 안 하는 자식들 대신 반려동물에 37억원에 달하는 재산을 남기기로 결정했다.

최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상하이에 사는 할머니 류모씨는 몇 년 전 세 자녀 앞으로 유산을 남기는 유언장을 작성했다.

류씨는 자녀들이 평소 연락도 거의 안 하고 심지어 그가 아팠을 때 찾아오거나 돌보지 않자 최근 마음을 바꿔 유언장을 고쳐 썼다.

류씨는 반려견과 반려묘만이 자신의 곁을 지켰다면서 반려동물에 2000만 위안(약 37억원)의 재산을 상속하고 자식들에게는 한 푼도 주지 않는 내용으로 유언장을 변경했다.

그는 자신이 죽은 후에는 반려동물과 이들의 새끼들을 돌보는 데 자신의 모든 유산이 사용돼야 한다며 한 동물병원을 유산 관리자로 지명하고 그들에게 자신의 반려동물을 돌보도록 했다.

류씨는 전 재산을 반려동물에 직접 상속하고 싶어 했지만, 이는 중국에서는 불법이라고 베이징 유산등록센터는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얼마나 실망했으면 자녀들에게는 아무것도 안 남기겠다는 결정을 했을까” “잘했다. 나 역시 같은 상황이라면 집을 다른 사람에게 남길 것” 등의 댓글을 남겼다.

앞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도 반려묘에 20억원의 유산을 물려줘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9년 2월 췌장암 투병 중 85세의 나이로 사망한 칼 라거펠트는 무너져가던 샤넬을 최고의 명품 브랜드로 부활시킨 주역이었다.

평생 독신으로 산 칼 라거펠트의 유산은 한화로 6500억원, 그 중 20억원은 반려묘에게 상속됐다. 칼 라거펠트는 생전 “어떤 모델에게서도 느끼지 못했던 팜므파탈의 매력을 슈페트에게 느꼈다”라고 말했다.

 

김준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반려동물..."10명 중 4명, 지인에게서 무료로 받아“
2
뇌의 흑역사
3
이타와 시여
4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편지
5
스피노자의 에티카 - 진리와 행복을 찾아서
6
산에서 보이는 '네모난 물체'는 광견병 예방약
7
맹견사육허가제 도입…반려동물행동지도사 자격제도
8
"제주로 혼저옵서개"…반려동물 동반 전세기 취항
9
낙선한 어느 국회의원 후보
10
법의 주인을 찾습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장미로 48번길 10, 540호(야탑동, 르네상스)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등록일 2013년 7월 12일  |  발행인 : 전형일  |  편집인 : 최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