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해외
바이든 '퍼스트독' 경호원 물어 원래 살던 자택으로
이소영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10  12:17: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가 키우는 '퍼스트독' 두 마리가 백악관에서 경호원을 무는 등 공격적인 성향을 보여 델라웨어의 대통령 자택으로 돌아갔다고 미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독일셰퍼드인 3살 '메이저'는 지난주 한 백악관 경호원을 물었으며, 이 사건으로 12살짜리 같은 견종 '챔프'와 함께 백악관을 떠나게 됐다.

메이저에 물린 경호원의 상태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나, 이 둘의 이주를 결정할 정도로 심각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이전부터 이 두 마리는 매우 활발했으며 때로는 공격적인 태도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나이가 어린 메이저는 백악관에서 뛰어다니거나 짖고, 직원과 경호원을 향해 돌진하기도 했다. 챔프도 이와 비슷했으나 나이가 들면서 점점 덜 심해졌다는 전언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식을 앞두고 델라웨어에서 백악관으로 이사 오며 메이저와 챔프를 데리고 왔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2018년 유기견 보호소에서 데려온 메이저는 백악관에 입성한 첫 유기견으로 주목받기도 했다.

질 바이든 여사는 지난달 한 TV 프로그램에서 개들을 적응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질 여사는 "개들이 익숙하지 않은 엘리베이터를 타야 하고 보는 사람들이 많은 사우스 론(백악관 남쪽 잔디밭)에서 놀아야 한다"며 "모두가 진정하고 조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퍼스트독들이 돌아다니지 못하는 곳은 가구 위밖에 없다며 사방팔방 난동이 빚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악관 사정을 잘 아는 소식통은 현재 개 두 마리가 델라웨어에 있으며 질 여사가 없을 때에는 관리인들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GS샵, 반려동물 전문관 '펫지(Pet G)' 출시
2
문화재 공부법
3
의도하지 않은 결과
4
우아하게 나이 들기
5
법을 개정해도...잇따르는 동물 학대 위험수위
6
여자의 거짓말 톱10!
7
‘반려동물 도시’ 춘천에 반려견 놀이터 개장
8
WHO "코로나19 인간 대 동물 전파 확인“
9
때리고 괴롭히고 계속되는 동물학대…해결 방법은
10
"애견카페 알바하다 맹견에 물려 6분간 끌려다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2번길 6 310호(구미동, 엘지트윈하우스)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전형일  |  편집인 : 최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