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해외
백악관, ‘퍼스트 도그’ 다시 살게 된다
이소영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10  07:48: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리가 확정되면서 4년간 공석이던 백악관의 ‘자리’ 하나가 채워질 전망이다. 대통령 가족의 반려견 ‘퍼스트 도그’다.

8일 AFP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집권 이후 미국이 잃었던 것의 상당 부분을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되돌려 놓으려 한다”면서 퍼스트 도그도 그중 하나라고 전했다.

바이든 부부는 독일 셰퍼드 두 마리를 키운다. 챔프(Champ)와 메이저(Major)다. 챔프는 부통령 시절인 2008년부터 키우던 개로 이미 언론에 공개돼 있다. 또 다른 애완견 메이저는 2018년 델라웨어의 유기견 구조 단체에서 입양했다. 단체 측이 “주변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셰퍼드가 당신을 기다린다”는 글을 올렸는데, 이를 본 바이든 부부가 데려왔다.

AFP는 “보호시설에서 데려온 개가 백악관에 들어가는 건 메이저가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처음 개를 키우지 않았다. ‘극도의 결벽증’ 때문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에 입성하면 대통령 내외는 개나 고양이 등 ‘퍼스트 펫’을 두는 전통을 지켜왔고, 이들은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대통령의 이미지를 좋게 하는데 적지 않은 역할을 했다.

프랭클린 D 루스벨트 전 대통령은 스코티시 테리어 품종의 ‘팔라’를,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은 영국 품종 사냥개 ‘밀리’를 키웠다. 부인 바버라 여사는 1990년 밀리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밀리의 책』을 펴내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아들 부시)은 스코티시 테리어인 ‘바니’를 키웠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2016년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은 1998년 애완견 ‘버디’와 고양이 ‘삭스’에 관한 책 『삭스와 버디에게: 퍼스트 펫에 보내는 아이들의 편지』를 썼다. 퍼스트 펫의 사진과 함께 이들 앞으로 온 편지를 묶어 출간한 책이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포르투갈 워터도그 품종인 ‘보’를 키웠다. 딸 말리아에게 개 알레르기가 있어 털이 잘 빠지지 않는 종을 선택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2012년 재선 당시 선거자금 모금 사이트의 주인공으로 보를 내세워 동물 애호가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미국 수의사협회에 따르면 미국에선 지난해 기준 약 7681만 마리의 개와 5388만 마리의 고양이를 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LGU+, 반려동물 돌봄 신규 서비스...원격으로 급식까지
2
"코로나 장기화"…반려동물 수입 2배 이상 급증
3
블랙야크, 반려인 아웃도어 의류 출시
4
"목줄 착용 왜 안 해요" ··· 여성 때린 보호자 집행유예
5
진돗개 입양 뒤 1시간 만에 도살 70대 ‘법정 구속’
6
맨손으로 악어 입 벌려 반려견 구출한 70대
7
반려동물 특화 주거 공간 ‘펫앤스테이’ 분양
8
운명 게임 1-2권
9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
10
콤무니타스 이코노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2번길 6 310호(구미동, 엘지트윈하우스)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전형일  |  편집인 : 최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