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ving > mypetnews Library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함께 걸을 때
박서현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07:44: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함께 걸을 때>라는 낭만적인 제목만 보고 책을 읽기 시작했다가는 당황할지도 모른다. 그런 낭만은 표지에 실린 다정하게 걸어가는 두 위대한 학자의 사진과, 본문 1장에 나오는 작은 에피소드가 전부다. 나머지는 심오한 과학 이야기들뿐이다. 아, 과학만 나오는 것은 아니다. 철학도 나오고 논리학도 나온다.

책 표지에 작게 달려 있는 ‘친절한’ 부제를 보고 눈치챘어야 한다. ‘사고의 첨단을 찾아 떠나는 여행’이라는 한가해 보이는 제목이었지만, 한번 더 생각해보면 의미를 유추할 수 있다. ‘사고의 첨단’, 다르게 얘기하면 ‘생각을 극단까지 해보자’는 독려 아닌가.

지은이 짐 홀트는 미국의 철학자이자 과학 작가다. 출판사 소개에 따르면 “수학, 과학, 그리고 철학이 함께 어우러진 글”을 쓴다. 우주, 끈이론, 시간, 무한, 숫자, 진리, 도덕, 죽음 등 다양한 소재를 어렵지 않게 다룬다. 2013년 낸 <세상은 왜 존재하는가>에서는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우주는 어디에서 비롯되었을까’라는 묵직한 주제를 쓰기도 했다.

이번 책도 마찬가지다. 읽다보면 머리가 아플 만큼 복잡하고 난해한 내용이 즐비하지만, 저자가 준비해놓은 다양한 목차는 독자의 이목을 잡아끈다. ‘시간은 거대한 환영에 불과한 것일까’ ‘아름다움은 진리인가’ ‘우주는 어떻게 끝나는가’ 등 과학에 관심이 있던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떠올려봤을 심오한 질문들을 다시 던진다.

책은 제목대로 물리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1879~1955)과 논리학자 쿠르트 괴델(1906~1978)의 가벼운 이야기로 시작한다. 1933년 미국으로 온 아인슈타인은 고등과학연구소가 있는 뉴저지주 프린스턴에서 세상을 떠날 때까지 살았다. 그는 항상 집에서 연구소까지 유유히 걸어서 출근했는데, 프린스턴에 온 지 10년쯤 지나서 함께 걷는 친구가 생겼다. 괴델이었다. 괴델은 아인슈타인보다 27살이 어렸지만, 석학들이 모인 연구소에서도 거의 유일하게 아인슈타인과 대등하게 대화를 할 수 있는 사람이었다.

짐 홀트 저/ 노태복 역/ 소소의책/ 508쪽/ 2만7000원

박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KBS '개는 훌륭하다' 코비 편에 공분
2
SKT 유기동물 위해 사료 500kg 기부
3
독실한 신자
4
반려동물 인구 1500만 '펫테크'…'스마트홈' 시너지
5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사랑 사진공모전 개최
6
강동구, 반려동물 장례문화 위해 동물장례업체와 맞손
7
똑똑한 맹구
8
인도 한 접시
9
미등록 반려동물 신고포상금 폐지
10
조아스, 반려동물 위한 펫마스터 이발기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2번길 6 310호(구미동, 엘지트윈하우스)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전형일  |  편집인 : 최지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