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mart Pet
겨울철 반려동물 피부질환 증가…"보습에 신경써야"
김진성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6  17:50: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겨울철 피부질환으로 동물병원을 방문하는 보호자들이 적지 않은 것을 나타났다.

수의계에 따르면 날씨가 추워지면서 내원하는 동물 환자들이 늘고 있다. 윤병국 청담우리동물병원 원장은 "반려동물의 감기, 기간지염뿐만 아니라 피부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보호자가 많다"며 "실내 환경이 건조해지면서 아토피, 알레르기가 있는 동물은 가려움이 더 심해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강아지의 피부층은 사람의 절반 정도로 얇다. 표피의 재생 주기가 22일로 짧아 목욕을 너무 자주 하면 각질이 일어나고, 건조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가렵다고 발톱으로 계속 긁을 경우 상처가 생기고, 이로 인한 세균감염을 가져올 수 있어 3주 또는 한 달에 한 번이 적당한 목욕 주기다.

고양이 역시 마찬가지다. 특히 공기가 건조해지면 고양이는 기관지 점막의 저항력이 약해져 헤르페스바이러스나 칼리시바이러스 등의 호흡기질환에 걸리기 쉽다. 또 실내 온도가 너무 높으면 털이 심하게 빠져 그루밍으로 헤어볼을 토해내거나, 소화기까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평소 강아지, 고양이에게 알맞는 환경을 조성해주고 평소에 잘 관리해 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우선 실내온도는 20~24℃를 유지하고, 습도는 50~60%를 맞추는 것이 적당하다. 가습기를 틀거나 젖은 수건을 널어놓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 청소를 자주 해 먼지를 없애주고, 창문을 열어 환기를 자주 시켜줘야 한다. 실내가 많이 춥지 않다면 전기장판은 자칫 반려동물의 화상, 화재 사고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깨지거나 찢어질 염려가 없는 보온물주머니와 같은 것을 두꺼운 천으로 감싸 집안 곳곳에 놔주는 것이 좋다.

윤 원장은 "사람이든 동물이든 건조할 수록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며 "습식사료나 오이처럼 수분이 많은 채소를 간식처럼 조금씩 잘라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정력이 강한 일반 샴푸보다 보습 샴푸,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반려동물의 피부 장벽을 보호하는 데 효과적이다"며 "고단백, 비타민 등이 함유된 영양제 등을 먹이면 면역력도 강화될 수 있다.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발을 깨끗하게 씻어주고 잘 말린 뒤, 빗질을 자주 해주는 것이 혈액순환에 도움을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암웨이 고품질·안전 반려견 사료
2
정부 “반려동물 보유세 검토”…세금 어디에
3
롯데百, 설 앞두고 '펫팸족' 위한 반려동물용품 준비
4
알파도, 반려동물 소변 건강진단 키트 출시
5
중랑구, '유기동물 24시간 응급진료병원 지정' 운영
6
CES에 초청받은 'DGIST 반려동물 스마트 목걸이'
7
맹견 안전대책 강화…아파트 사육 허가제 추진
8
자살하려는 마음
9
도난사건에…반려묘에 마이크로칩 심는 영국
10
바디:우리 몸 안내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06월드마크 2층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최지훈  |  편집인 : 김명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