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ving
엔비디아, 반려동물 표정 구현하는 AI 기술 공개
김진성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30  18:21: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엔비디아 연구진이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컴퓨터비전 학회(International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이하 ICCV)에서 동물의 사진을 보고 표정이나 포즈를 다른 동물에 똑같이 구현하는 ‘GANimal’ 앱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GANimal’은 생성적 적대 신경망(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s, 이하 GAN)이라는 새로운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GAN은 두개의 네트워크로 구성된 심층 뉴럴 네트워크 구조로 한 네트워크가 다른 네트워크와 서로 대립해 경쟁하는 방식으로 학습을 진행하는 기술이다.

새롭게 개발된 GANimal 앱은 개나 고양이의 사진을 업로드하면 다른 동물의 표정이나 포즈를 반려동물의 사진에 적용한다. 아프리카 사냥개나 이집트 고양이, 시추, 눈표범, 느림보곰 등 수십 종의 동물이 지원된다고 한다.

엔비디아는 "이 기술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 영화를 촬영할 때 묘기를 부리는 개의 모습을 찍고 그 움직임을 AI로 매핑해 다루기 위험한 호랑이에 적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리우 밍유(Ming-Yu Liu) 푸닛 기술 개발팀 수석 연구원은 "대부분의 GAN 기반 이미지 변환 네트워크는 오로지 한 개의 작업을 처리하나 우리는 단일 네트워크가 다양한 변환작업을 처리할 수 있게 학습시킨다"라며 "네트워크는 다양한 이미지 변환 작업을 처리하면서, 기존의 동물 모습을 일반화해 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동물의 이미지로 변환한다”라고 말했다.

이미지 변환을 위해서는 대상 동물의 이미지 여러 장을 네트워크 모델에 학습시켜야 한다. 연구진은 GAN 프로세스의 훈련 기능을 통해 사진 한 장으로 이미지를 변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리우 수석연구원은 “새로운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는 것이 기술과 사회를 발전시키는 길”이라고 말했다.

엔비디아 푸닛팀은 엔비디아 200여명의 연구진 중 7명의 연구원으로 구성돼 있다. 올해 초 사람들이 그린 낙서를 마치 사진과 같은 사실적인 예술작품으로 변환하는 ‘고갱(GauGAN)’이라는 AI 기술을 공개해 주목 받은 바 있다. 이 팀은 앞으로 푸닛 툴에 더 많은 이미지를 더 높은 해상도로 포함할 예정이다. 현재 고해상도 꽃, 음식 이미지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홈플러스, 반려인 위한 '마이 펫 클럽' 멤버십 출시
2
천안 가정집서 애완견 '석궁 화살' 맞아…경찰 수사
3
'경의선책거리 고양이 살해' 30대에 1년6개월 구형
4
잠깐 잃어버린 새 살해당한 반려견…“살해 뒤 박수쳤다”
5
고양이는 언제나 고양이었다
6
미국 "반려견 암세포 연구로 인간 암치료 도전"
7
소니코리아, 2019 케이펫페어 참가
8
정치인과 정자의 공통점
9
개 관련 신고 증가에 일선경찰 '난감'
10
펫보험금 지급 '구토·설사·혈변'…가입견종 말티즈 1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06월드마크 2층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최지훈  |  편집인 : 김명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