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뉴스
버려지는 반려견 年7만여마리…4분의 1은 ‘안락사’
김진성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7  07:07: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국에서 한해 평균 7만여마리의 반려동물이 버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기견이 크게 증가하면서 보호센터에서는 최근 6년간 10만마리 이상을 안락사하는 등 반려동물 유기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손금주 무소속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유기된 반려동물은 총 41만5514마리로 집계됐다.

유기동물은 2014년 5만8523마리에서 지난해 9만1797마리까지 급증했다. 올해도 8월까지만 6만8000여마리 이상이 유기동물로 조사됐다. 이는 유기동물 보호소 등에 공식 등록한 수치로 실제 유기 동물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손 의원측은 추정했다.

광역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가 9만6691만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남(4만2209마리), 서울(3만2652마리), 경북(2만5719마리), 제주(2만2809마리) 순이었다.

유기동물이 많을수록 안락사도 늘었다. 같은기간 안락사한 유기동물의 수는 10만3461마리로 전체 25% 가량에 달했다. 유기동물에 대한 안락사는 7일 이상 공고토록 하고 10일 이상 주인 또는 입양자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지자체 결정으로 시행한다.

자치단체별로는 경기(2만8883마리), 제주(1만846마리), 서울(1만268마리), 경남(8015마리), 충남(6988마리) 순으로 많았다.

유기동물 증가는 몸집이 커지거나 병치레로 병원비 부담이 커지는 경우 등이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정부는 지난 2014년부터 3개월 이상 반려동물에 대한 등록을 시행하고 올해 7~8월 자진신고 기간을 거쳐 9월부터 집중 단속을 실시하는 등 제도를 강화하고 있지만 반려동물 유기 문제 해소에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손 의원은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시대에 유기 동물이 연간 7만마리에 달한다는 것은 부끄러운 현실”이라며 “동물을 유기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의 전환과 함께 강력한 단속과 처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몰리스펫샵, 반려인 멤버십 ‘댕냥이클럽’ 론칭
2
동화가 있는 철학 서재
3
반려견 안고 탄 승객 끌어내린 택시기사 벌금형
4
강릉시 반려동물 관리 안내문 배부
5
홈일렉코리아, 반려동물 전용 무선 안마기 출시
6
죽을만큼 힘들 때 읽는 책
7
환절기 반려동물 건강관리는 이렇게
8
여자의 뇌
9
사람용보다 더 비싼 반려동물 제품 늘어난다
10
음식 경제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06월드마크 2층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최지훈  |  편집인 : 김명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