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ving > mypetnews Library
오사카는 기꺼이 서서 마신다
박서현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4  18:30: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글로 맛보는 음식의 향연!”

박찬일은 글 잘쓰는 요리사다. 그 이전에 그는 명실상부 애주가다. 그런 그가 오사카에 무시로 드나들며 선술집에서 술잔을 기울였다. 오사카는 술꾼들이 퇴근 후 와글와글 술을 마시는 곳이고 박찬일은 그 분위기에 취해 더없이 즐겁게 먹고 마셨다. 그렇게 10년쯤 오사카를 드나든 박찬일은 오사카에서 괜찮은 술집과 밥집을 엄선해 책으로 엮었다.

우리말로 선술집으로 부르는 다치노미야에서 부터 야키니쿠야(고기구이집), 이자카야, 가쿠우치, 고료리야, 바, 스낫쿠 등 술집 70여곳과 라멘, 우동, 소바, 스시, 카레, 양식(요쇼쿠), 덮밥, 정식(우리나라의 백반), 카페, 빵집, 식재료점 등 37곳 등 모두 107곳을 골라 넣었다.

비싼 집은 맛있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박찬일은 비싼 집보다는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맛있는 집에 방점을 뒀다.

그런데 왜 오사카였을까? 오사카에는 ‘먹다 망하고(구이다오레)’, ‘마시다 쓰러진다(노미다오레)’는 말이 있다고 한다. 아침 8시부터 술집에 줄을 서는 사람들, 평일 대낮에 양복 입고 혼술하는 노신사들, 늦은 오후부터 모여 싸구려 소주를 서서 마시는 사람들 등 애주가들이 넘친다고. 그들이 시도 때도 없이 마시는 이유를 박찬일은 나름대로 탐구하고 답을 찾았다. 맛있는 술집이 거기 있기 때문.

박찬일(요리연구가) 저/ 모비딕북스/ 1만8,000원

박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서울 반려동물 100만 마리…보호·입양·교육센터 운영
2
남편 단수
3
지하철 6호선 타면 ‘웃는 고양이’ 볼 수 있다
4
사자 곰 호랑이가 절친?
5
반려동물 ‘집밥’, 동영상 보며 더 쉽게 만들어요!
6
개물림 20명중 1명 '중상'…"친척·이웃 개가 더 위험"
7
스타벅스 웨이
8
지폐의 세계사
9
반려동물용 날고기 식품 조심하세요
10
이마트, 카카오프렌즈표 반려동물 용품 판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06월드마크 2층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최지훈  |  편집인 : 김명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