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뉴스
익산 공원서 길고양이 집단 폐사…‘독극물 살포’ 의혹
이소영 기자  |  mypet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18:36: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북 익산시 한 공원에서 길고양이 4마리가 죽고 반려견이 이상 증세를 보이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독극물 살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익산시청과 길고양이들을 돌보는 캣맘들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익산시 한 공원 주변에서 지내던 길고양이들이 차례로 죽은 채 발견됐다.

최근까지 이 공원에서 사망한 고양이는 모두 4마리다.

캣맘들은 고양이가 힘없이 쓰러진 채 고통에 몸부림치다 사망에 이른 점, 입 주변과 코가 까맣게 변한 점 등을 들어 독극물 섭취를 주장했다.

이들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코와 발이 검게 변한 어린 고양이 한 마리가 힘없이 바닥에 엎드려 있다.

사람이 접근해도 도망가지 않고 몸을 일으켜 세우려다 다시 바닥으로 고개를 박는다. 이리저리 몸을 뒤틀 뿐 가누지 못하는 모양새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옆으로 누운 고양이 한 마리가 일어나지 못한 채 발을 꿈틀거린다. 인기척을 들었지만, 자리를 뜨지도 못하고 그저 발과 머리만 조금씩 움직인다.

두 고양이는 결국 사망했다.

더불어 고양이뿐 아니라 이 공원을 산책하던 진돗개와 슈나우저도 구토와 설사 증세로 고통을 겪고 있다고 캣맘들은 설명했다.

길고양이가 며칠 새 줄줄이 죽자 캣맘들은 이 공원에 ‘독극물 살포로 길고양이를 죽게 한 행위는 동물보호법 제46조 제1항에 의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또한 캣맘들은 “독극물 살포 용의자를 붙잡아달라”며 익산시청에 민원을 넣고 경찰에도 신고했다.

이들은 “다른 고양이들도 어딘가에서 죽어가고 있지 않을까 걱정된다”라며 “하루빨리 용의자를 찾아내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뉴스
1
부시 전 대통령 잃은 반려견 '설리'
2
장병국 의원, 공원서 목줄 미착용시 과태료 50만원
3
술의 반란
4
주역의 정석
5
전재수 의원, 진료비 공시제 도입 '수의사법'발의
6
국민 4명 중 1명 반려동물…월 12.8만원 지출
7
이효리 반려견 입양했던 보호소 화재…260여마리 죽어
8
우리 시대, 인문학의 쓸모
9
미국 산불지대의 반려견, 한 달 동안 집지키며 생존
10
신의 변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왕판교로 606월드마크 2층  |  대표전화 : 031-703-5503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2  |  발행인 : 최지훈  |  편집인 : 김명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명기
Copyright © 2013 마이펫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ypetnews@hanmail.net